공부의 신 강성태의 수능 컨디션 조절을 위한 생활 방법

공부의신 강성태가 수능날 좋은 컨디션으로 시험을 보기 위한 컨디션 관리 생활 방법들을 소개했습니다. 그 중의 가장 핵심은 ‘수능시간표대로 생활하기’였습니다.

수능 400점 만점인 시절에 396점을 맞은 강성태는 최고의 컨디션으로 수능을 볼 수 있었기 때문에 좋은 성적이 나왔다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는데요. 우리의 몸은 리듬이라는게 있습니다. 몇시에 자는 버릇을 들이면 그 시간에 졸리고, 밥을 먹던 시간이되면 자연스럽게 배가 고픈 현상들이죠.

수능 전부터 같은 생활패턴으로 살아야한다

공부의 신 강성태는 수능 보기 10일전부터 매일매일을 수능 시간표와 똑같이 생활을 했습니다. 수능날 일어나야하는 시간에 일어나고 언어영역(국어) 시험시간에는 언어 영역 공부를 하고 쉬는시간도 똑같이 쉬고, 수리영역(수학) 시작시간이 되면 수학공부를 한다는거죠.

점심시간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점심이 되면 학교에서 급식을 주지만 일부러 급식을 먹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수능날에는 급식이 안나오고 집에서 도시락을 싸갖고 가서 도시락을 먹기 때문입니다.

도시락을 먹어라

도시락을 안싸주셨던 부모님들은 막상 시험날이 되면 수험생 아이를 위해 이것저것 특별하게 밥과 반찬을 챙겨주시는데 이게 오히려 아이들에게 독이 된다는거죠. 먹고 체하기도하고 너무 배불리 먹어서 쏟아지는 잠을 이기지못하기도 하고요.

강성태의 수능날 추천 음식 메뉴

강성태가 10일전부터 계속 먹었다는 음식은 ‘뭇국’이었습니다. 추천하는 이유는 소화가 잘 되기 때문입니다. 따뜻한 국물로 속도 따뜻하게 하고 건더기도 많지 않아서 속도 편해진다는거죠.

강성태

집중력 멘탈 관리 노하우 방법

강성태는 시험을 잘보기 위한 방법으로 평정심을 유지하라면서 집중력과 멘탈을 유지하기 위해 학창시절에 마트 푸드코트에서 수능공부를 했다고 합니다. mc들은 공동묘지와, 천지연폭포를 추천하기도 했는데 시끄럽고 정신사나운 곳에서도 공부를 해보라는겁니다. 아이들이 방해도 하고, 어머님들의 ‘꼭 공부 못하는 애들이 저런다’는 독설도 이겨내는 겁니다.

들으면서 정말 수긍이 가는 내용들이었습니다. 제가 예전 수능볼 때로 돌아간다면 분명 마트에는 못갔을테지만 수능당일과 똑같은 패턴으로 생활하는건 무조건 해야할 것 같습니다. 실제로 일어나는 시간때문에 그날 컨디션을 망치고 조는 아이들이 많이 있으니까요.

강성태가 삼색펜, 오답봉투, 스톱워치를 사용한 이유와 공부법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