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아내의 사연

“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
미국의 한 여성작가가 공개구혼으로 뉴욕타임즈에 올린 글의 제목입니다. 시카고 출신의 아동도서 작가인 에이미 크라우즈 로즌솔(Amy krouse rosenthal) 글은 지난 주말 유명한 일간지인 뉴욕타임즈의 인기칼럼 코너인 ‘모던러브’에 ‘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You May Want to Marry My Husband)라는 제목으로 게재됐습니다.

로즌솔 부부

에이미가 암선고 받기전인 2015년 7월 로즌솔 부부


애이미는 남편을 버리려는게 아니라 말기암을 진단받아 임종을 앞두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자신이 존경하는 남편이 다른 여자를 만나 행복하게 살길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적었는데요.
“꿈처럼 멋지고 결단력 있는 여행 동반자를 찾고 있다면 제 남편 제이슨이 바로 당신의 사람입니다. 키 178cm에 몸무게 73kg, 반백의 머리에 헤이즐 색 눈동자를 가졌습니다. 그는 세련된 멋쟁이여서 20대인 두 아들이 아빠 옷을 종종 빌려 입을 정도입니다. 퇴근길에 직접 장을 봐서 저녁을 만들어주는 로맨티스트이고, 집안 곳곳을 스스로 손보고 고치는 만능 재주꾼이고 그림그리기와 라이브 음악 감상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세 아이에게 너무나 좋은 아빠이고, 작은 것들까지 자상하게 챙기는 특별한 남자입니다.”


라고 그녀의 남편 제이슨에 대해 소개합니다. 사진에서 보듯이 영화배우처럼 정말 잘생겼는데 가족들에게도 너무나 잘하는 남편인 모양입니다.
난소암 말기인 로즌솔은 5주째 음식 섭취를 못하고 있고, 강력한 진통제인 모르핀의 영향으로 종종 의식이 불투명해지는 상황이라고 하는데요. 그런 와중에도 자신이 세상을 떠난 뒤 남편이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저런 글을 적었습니다. 또한 글 아래에는 공백으로 남겨두며 남편과 잘 어울릴 사람이 이 글을 읽고 남편에 대해 알게 돼 또 다른 러브스토리가 시작되길 소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2015년 9월 막내딸이 대학에 가고 이제 남편과 둘이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려던 차에 맹장염으로 응급실에 갔다가 난소암 선고를 받게 됩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