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본 납치 당하고 프러포즈 받았던 이야기

이본을 모르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본은 90년대 스타다. 지금이나 설명이 필요하지 당시에는 그냥 이본이다. 설명할 필요도 없고 모르는 사람도 없다. 지금으로 치면 트와이스 사나와 같은 인기라고 볼 수 있겠다. 허리사이즈가 18인치인가 그래서 개미허리로도 유명했다.

그랬던 이본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과거 스토커에게 납치당하고 그 납치범이 프러포즈 했던 일에 대해 말했다. 아래는 이본의 말이다.

이본

90년대 후반에 납치를 당한 적이 있다.

촬영이 끝나고 좀 날씨가 추웠다. 차 안을 데우기 위해 시동을 걸어 놓겠다고 매니저가 내려갔고 저는 20분 정도만 마무리를 하면 돼서 마무리를 하고 긴 계단을 내려가고 있었다. 그런데 거기까지만 기억이 난다.

아침에 눈을 떴는데 내 방이 아니었다. 바깥에서 ‘네가 왜 이렇게 데리고 와서 저렇게 사람을 고생시키냐’는 남자 목소리가 들렸다.

그 순간 방 안에서 드는 느낌이 ‘아 나는 분명히 납치는 맞는 것 같은데 저 남자가 나를 해칠 것 같지는 않아’였다. 그래서 방문을 열고 나갔다.

납치범들에게 ‘저 여기 왜 와 있냐’고 하니 ‘이본씨를 너무 좋아하는데 동생들이 너무 과잉 충성을 해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저는 그분들에게 관광을 시켜달라고 했고 그날 그 지역 유명지를 다 돌며 전과 막걸리까지 먹고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 날 저희 아파트 단지에서 난리가 났다. 내려가보니 노란색 스포츠카가 와있었다. 안에 편지가 있었는데 그게 그 납치했던 남자의 프러포즈였다.

그 차를 바로 돌려보내면서 프로포즈를 거절했다.

그분이 며칠 더 표현을 하시다가 ‘이 여자는 안 되겠다. 완강하다’ 그래서 해프닝으로 끝이 났다.

여기까지 이본이 털어놓은 이야기다. 진짜 무서웠을텐데 거기서 그렇게 재치있게 대응할 수 있다니…대단하다.

이본님 앞으로는 좋은 일만 가득하길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