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민지영 두번의 유산을 겪었던 심정과 휴가 이야기

사랑과 전쟁을 봤던 분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그녀. 드라마에서 결혼을 수도없이 했던 그녀 배우 민지영이 인스타그램에 2019년 말에 남편과 함께 다녀온 휴가 사진과 함께 두번의 유산을 겪었던 일에 대해 마음을 털어놓았다.

아래는 민지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내용이다.

민지영 배우

모두들 잘 지내고 계셨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꾸벅~🙇🏻‍♀️🙇🏻‍♂️

2020년 올해는 더욱 건강하고 우리 모두 활짝 웃으며 보낼수 있는 날들만 가득하기를 바래요..🙏🏼❤️

제 마지막 피드가 작년 8월31일이네요.

참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저희 부부는 2019년 12월의 마지막 시간들을 따뜻한 나라에서 보내고 왔답니다. 여행 초반엔 시도때도없이 터져버리는 눈물때문에 웃으며 사진을 찍어도 너무나 우울해 보이는 제 모습이 싫어서 사진도 잘 찍지 않다가 조금씩 조금씩 밝은 저의 모습으로 천천히 돌아오고 있었어요.

2018년 1월28일 형균씨와 결혼을 하고 선물처럼 찾아와준 허니문베이비를 유산한 후 하루하루 매달 끙끙 마음졸이며 말로만 듣던 배테기, 임테기의 노예가 되어가던 저는 결국 난임센터에 발을 들이게되었고 작년 10월말.. 제 품에 거의 2년만에 어렵게 다시 찾아와준 아기를 결국 또 지켜내지 못했어요. 너무나 간절했기에 너무나 아팠고 너무나 좌절했고 너무나 무너졌었답니다.

얼마나 힘든 과정들인지 뼈 속까지 잘 알기에 저희 부부처럼 엄마, 아빠가 되기위해 힘든 시련을 겪고 계시는 부부들 응원해드리고 싶어서 조용히 이겨내고 묻어버리려했던 제 아픔 숨기지 않기로 했어요. 천사같은 우리들의 아가들 품에 안을때까지 함께 이겨내며 힘내요 우리! 아자! 아자아자! 빠샤!! 뺘샤샤!!!👊🏼

그리고.. 늘 언니처럼 여동생처럼 오빠처럼 친구처럼 저를 기다려주시고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내 사람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

사진은 태국 끄라비 아오낭비치에 있는 리조트에서 남편과 함께 우리 부부의 간절한 소망을 기도하며 긴 시간 바라본 2019년 끝자락 노을이에요. 저희 부부의 여행이야기는 알찬 여행 정보들과 함께 조금씩 천천히 열어갈께요~😉 참! 이와중에 11월 중순.. 무슨 정신으로 했는지 저희 이사까지 했잖아요.. 하.. 정말……😅 오랜만에 긴 편지였죠? 😉 저는 역시 엄청난 수다쟁이였어요. 😆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슬픔을 잘 이겨내시고 행복하게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민지영님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